.container_postbtn{display:none;} > 음성틱, 아빌리파이 약은 피로감을 동반합니다.
본문 바로가기
카테고리 없음

음성틱, 아빌리파이 약은 피로감을 동반합니다.

by 스마트플랜비 2022. 4. 27.
반응형

 

아이의 음성틱이 심해져서 먹이게된 아빌리파이

이제 열흘정도 되어갑니다. 확실히 약복용전보다는 음성틱이 절감되긴 한거 같습니다. 하지만 그렇다고 완전 사라졌다고 할 수는 없고 여전히 음성틱은 있습니다. 의사의 처방으로 이 약을 아침에 먹여왔는데 아이가 너무 피곤해하더군요.

그런 부작용이 있다는 글을 본적이 있는데 역시 며칠 안되었지만 학교에서 하품을 하고 너무 졸려서 자기도 했다네요.

처음부터 이 약이 피로감을 불러온다는 것을 알고 아침에 먹이라는 의사지침이 이상하다고 생각했지만 그냥 먹였습니다.

다른 아이들의 경우를 검색해보니 태반은 저녁에 먹고 있더군요. 왜 울 의사는 아침에 먹이라고 한건지 모르겠지만.

아무튼 이 약은 시간의 제약이 있는건 아닌것 같습니다. 다만 졸리거나 피곤함이 있다면 아침보다는 자기 전에 먹이는 편이 좋은 것 같습니다. 그 이외의 다른 부작용은 아직 보이고 있지 않습니다.

이 약을 얼마나 오래 먹여야 할까 걱정도 되지만 일단 약효를 보이는 먹이긴 해야 할 것 같습니다.

다행히 아이가 약을 먹는데에 큰 반작용은 안보이니까요.

 

다만 약의 용량이 적어서인지 음성틱이 확실하게 나아진 건 아니라 용량을 늘려야 하는건지 싶기도 합니다. 타인에게 피해를 주지 않고 스스로 자존감에 상처를 받지 않을 정도로 유지 할 수 있다면 지금 정도의 약 용량도 괜찮을거 같긴 한데 말이죠.

 

ADHD를 잡을려고 먹는 약때문에 틱이 더 올수도 있고 한다는 사실도 알게되었습니다...

ADHD도 있고 음성틱도 있고, 강박도 있는것 같은데 이 모든 것을 한번에 잡아주기가 쉽지는 않습니다.

다행히 아이에게 공격성은 보이지 않지만 주의집중이 잘 안되어 학습능력은 이미 반쯤 포기하였습니다. 

건강하게만 커가길 바랬지만 이렇게 심리적으로 아픈 아이를 보면 약을 대신 먹어주고 싶은 심정이 듭니다.

일단 음성틱만이라도 확연하게 좋아지길 바라지만 이 음성틱이라는게 좋아졌다고 안심하면 또 언제가 튀어나올 수도 있다고 하네요. 약간의 음성틱은 커가면서 사라지거나 스스로 조율할 수도 있지만 본인도 억제 못하는 음성틱은 약으로라도 잡아줘야 할 것 같습니다. 일단 조금더 기간을 두고 약을 먹여보고 관찰을 해 볼 요량입니다

 

 

반응형

댓글0


TOP

TEL. 02.1234.5678 / 경기 성남시 분당구 판교역로